제주도여행 | 제주도에서 꼭 가봐야할 곳 '섭지코지'

여행, 익숙함과 편리함을 버리고 짊어질 수 있을만큼만 소유하고 미지의 세계로 나를 떠미는 것.

이번엔 섭지코지 잠깐 들러 볼게요. 이곳은 수많은 드라마의 배경이되어 한국인 뿐만 아니라 외국인에게도 인기가 높은 곳입니다. 근처에 성산일출봉이 있어 관광객들은 섭지코지를 그냥 지나쳐버리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요, 꼭 들러보시길 추천합니다. 해안절경으로만 따지면 제주에서도 으뜸이라 할 수 있으니까요. 전 다른 곳을 가다 후다닥 사진만 담고 다시 길을 떠났지만, 시간 여유가 되시는 분들은 차근차근 둘러보세요. ^^*

 

주차장에서 걸어 올라가다 보면 예쁜 집들이 군락을 이루고 있지요. 개인 사유지라 여기저기 철조망과 출입을 통제하고 있으니 넘어 들어가진 마시고요 ㅎㅎㅎ

 

 

 

 

 

 

그림같은 언덕 위에서 바라보는 풍경은 참 아름답습니다. 멀이 올인하우스는 지금 과자로 만든 집 처럼 리모델링 하고 있더군요. 이곳에서는 많은 드라마와 영화에 배경이 되었었는데요, 연간 100만명이 넘는 관광객이 다녀간다고 하네요. 제가 갔을 때만헤도 외국인 관광객이 한국인 보다 훨씬 많더라고요.

 

 

 

 

 

 

해변에는 부서져 있는 검은색 바위들과 오른쪽 끝 선돌이 독특하네요.

 

 

 

 

 

 

풍화작용으로 지금도 섬 끝 절벽은 무너져 내리고 있네요. 떨어져 나온 지 얼마 되 보이지 않는 큰 바위들도 보입니다. 제주도 절벽 아래를 다니실 분들은 표지판 잘 보시고 통제에 잘 따라야해요. 특히 아이들과 수학여행 오신 분들! 무너져 내린다고 표지판을 붙여놔도 애들 데리고 절벽 아래로 가는 선생들이 있어요. 그러지 마세요.

 

 

 

 

 

 

한때 제주도 신혼여행지의 메카였던 섭지코지, 지금도 말을 타고 한바퀴 돌아볼 수 있나보네요. 그러고 보니 전 제주도에 수없이 많이 왔지만 한 번도 말을 탄 적이 없네요. 내가 타면 허리가 꺽일 것 같기도 하고 ㅎㅎㅎㅎ

 

 

 

 

 

낮은 울타리 하나를 사이에 두고 멋진 해안가가 펼쳐집니다.

 

 

 

 

 

 

반대쪽으로는 붉은오름이 있는데요, 방두포등대길을 따라 놓인 134개의 철계단을 오르면 등대 전망대로 올라갈 수 있죠. 저기 위에 올라가면 태평양전쟁 때 일제가 설치한 고사포의 흔적이 있습니다.

 

 

 

 

 

 

저기 바다 건너 성산일출봉이 보입니다. 그런데 그 앞을 섭지코지 글라스하우스가 가로막고 있군요. 2008년에 지어진 저 건물은 유리로 되어 건물 자체는 예쁠지 모르겠지만, 주변 경관과도 어울리지 않고 제주도 고유의 분위기를 망쳐놓았네요. 많은 건축가들이 저 건물을 '최악의 건물'이라고 꼽았다는데 어느 정도 일리가 있어 보입니다.

 

 

17편 계속 ...

 

 

 

 

 

<찾아가는길>

 

 

이미지 맵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 '국내여행/제주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0개 있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