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밥과 사천탕면이 맛있었던 '홍성원' | 광화문맛집

여행, 익숙함과 편리함을 버리고 짊어질 수 있을만큼만 소유하고 미지의 세계로 나를 떠미는 것.

서울 광화문에 사천탕면과 광동밥 맛있게 하는 집이 있다는 입소문을 전해듣고 지나는 길에 들러봤습니다. 그런데 입구에서 가만히 보니 어디서 많이 본 곳인데.... 그렇습니다. 이곳은 3년 전에 한 번 들렀던 곳이네요. 이제 제 기억력도 가물가물하나 봅니다. ㅎㅎㅎ 아무튼 이곳은 3대째 중국요리를 가업으로 이어 내려오는 식당인데요, 서울 중심에 있지만 가격도 그다지 비싸지 않고 괜찮은 곳이었어요. 그리고 맵고 짠 음식을 좋아하지 않는 저에겐 담백한 맛들이 괜찮게 느껴지네요. 들어가 볼까요?

 

위치는 세종문화회관 바로 옆에 있는 할리스커피 2층에 있어 찾기 그다지 어렵지 않습니다. 골목 입구에서 보면 위 사진의 간판이 보입니다.

 

 

 

 

 

 

입구에는 옛날 1대 때부터의 사진이 걸려있네요. 3대째 맛을 이어서 내려온다는데, 참 부럽습니다. 식당일이 힘들다고는 하지만 어떻게 보면 이렇게 가업을 이어서 내려올 수 있다는 것도 큰 복인 것 같죠?

 

 

 

 

 

 

점심시간이 조금 지났지만 자리가 거의 없더라고요. 주변에 사무실이 많은 동네라 하루종일 손님으로 붐비는 곳인가보네요.

 

 

 

 

 

 

밑반찬은 이렇게 깔립니다. 뭐 일반 식당과 비슷비슷하네요. 김치가 아삭아삭하니 맛있습니다.

 

 

 

 

 

 

 

첫 번째로 나온 사천탕면입니다. 가격은 8,000원이네요. 사진으로 봐서 가늠이 잘 안되시겠지만 그릇이 일반 라면이나 짬뽕 그릇보다 조금 더 큽니다. 파를 듬뿍 올려준 건 정말 마음에 드네요 ^^*

 

 

 

 

 

 

사진만으로는 국물이 짭쪼롬해 보이는데 실상은 짜지않고 담백하고 구수한 맛이에요.

강렬하지않아 여성들이나 아이들도 좋아할 맛입니다.

 

 

 

 

 

제가 두 번 정도 먹어 본 바로는 홍성원의 대부분 메뉴들이 맵거나 짜지가 않더군요. 보통 사천요리라 하면 맵고 짠 음식이 떠오르는데, 이 사천탕면은 전혀 그렇지 않고요, 담백하고 구수한 국물맛이 좋네요. 면도 적당한 굵기에 쫄깃하고 식감도 우수합니다. 그리고 내용물이 어찌나 실한지 먹어도 먹어도 건더기가 줄질 않아요. ㅎㅎㅎ 맵고 짜게 드시는 분들은 테이블에 양념통이 별도로 있으니 알아서 잘 쳐(?)드시면 되겠습니다. ^^*

 

 

 

 

 

 

두 번째로 나온 음식은 이곳에서 가장 유명하다는 광동밥이에요. 가격은 8,500원입니다. 이 가격을 받아도 되나 싶을 정도로 해산물이 가득가득 들어 있습니다. 조금 과장해서 밥보다 해산물이 더 많이 들어 있는 것 같네요.

 

 

 

 

 

 

사진만으로는 매콤한 맛이 상상되시겠지만 전혀 매운맛은 없습니다. 부드러운 맛이라고 해야하나요? 실제 중국에서 음식을 먹으면 맵거나 짠 음식이 잘 없듯이 이것도 그런 느낌이네요. 요리에 비치는 붉은 색깔을 뭘로 냈는지 모르겠지만, 아무튼 독특하고 향긋한 향이 나면서 맵지 않아서 좋습니다. 전복과 해산물도 제법 많이 들어 있던데 점심시간 간단한 몸보신 음식으로도 괜찮겠어요.

 

홍성원은 그다지 비싸지 않은 가격으로 맛있고 몸에 좋은 음식을 먹고 나온 느낌이었어요. 자극적인 음식 좋아하시는 분들은 일찌감치 다른 곳 찾아보시고요, 자극적이지 않고 담백한 음식 찾으시는 분들은 가볼만 하겠습니다.

 

 

<찾아가는길>

 

 

이미지 맵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 '국내여행/수도권'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16개 있습니다.

      • 지나가다가 종종 봤는데, 저렇게 오랜 역사를 지닌 가게인 줄은 몰랐네요.
        3대째 이어져내려오는 곳이라면 음식이 제대로겠네요.
        나중에 기회 되면 한 번 가봐야겠어요.
        가격도 서울 한복판에 있는 거 치고는 비싸지도 않고요.

      • 담백한 음식 좋아하시는 분들에겐 만족스러울 것 같더라고요. ^^*

      • 오~ 여기 음식 너무나 좋아 봐여요. 역시 3대 가업을 이어온 집의 위풍이 느껴지네요.
        너무 맛있어 보여서... 여기는 어디가서 비슷한 것이라도 먹을 곳도 없고 참 난감하네요. ^^;;

      • 애리조나에 있는 중국식당 가보면 있지 않을까요? 없을려나...쩝

      • 미국에서도 중식이 아마 가장 인기있는 타민족 음식일텐데 미국중식은 또 한국중식이나 중국 본토꺼랑 많이 달라서요. ^^;;

        애리조나에서 해산물 듬뿍 든 맛있는 사천음식을 맛보는 건 기대하지 않는 게 저한테 좋을 것 같구요.
        중국계 이민자가 많은 아마 시애틀이나 캐나다 밴쿠버에는 가능할텐데 너무 멀어서... ㅠㅠ

      • 같은 중국인들이라도 나라마다 음식이 조금씩 차이가 나나보네요 ^^*

      • 세종문화회관 옆... 본거 같기도하고 아닌거 같기도하고.. ^^
        암튼, 서울 나갔다가 근처에 가게 되면 꼭 들러야겠습니다.
        사진과 글을 읽기만 하는데도 군침이 도네요.
        전 근데 왜 이 밤중에 이 글을 보게 됐을까요?
        아~ 뭐 먹으면 안되는데.ㅠㅠ

      • ㅎㅎㅎㅎ 저도 댓글보다 사진 다시보니 또 슬슬 뭔가 심심해지네요 ㅎㅎㅎ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