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 판교맛집 '플랩잭 팬트리'에서 늦은 브런치를!

여행, 익숙함과 편리함을 버리고 짊어질 수 있을만큼만 소유하고 미지의 세계로 나를 떠미는 것.

분당 판교에서 개인적인 회의가 끝나고 늦은 점심을 먹으러 찾아갔던 플랩잭 팬트리(Flapjack pantry). 뭔가 늬글늬글한 것들은 한꺼번에 많이 밀어 넣어야지 한 동안은 생각이 안난다며, 맘 놓고 먹어보자던 와이프 땜에 반강제로 끌려간 곳. 저는 아무거나 음식스러운 것이 목구멍으로 넘어 가기만 하면 만족하는 사람이라, 구지 양식 한식을 따지진 않는데, 우리 여성분들은 (개그콘서트 '핵존심'에서 이렇게 말들 하길래 ㅎㅎㅎ) 왜들이리 양식, 그것도 살찌는 음식에만 집착하는지 모를 일입니다. 그런데 플랩잭팬트리에서 먹어보니 저도 맛있긴 하더라고요. 물론 살은 엄청 찔 것 같은 불안감은 들지만... ^^*

 

위치는 판교동 주민센터와 한림아파트 입구 근처에 있습니다. 오후 3시쯤에 갔더니만 가게는 한산한 분위기네요.

 

 

 

 

 

 

내부는 소박한 인테리어에 젊은 직원 몇명이 있더군요. 전 고급스럽지 않은 이런 인테리어가 더 정답고 좋네요.

 

 

 

 

 

 

메뉴판을 얼어보며, 자~ 뭘 먹을까... 이곳은 팬케이크가 유명한 곳이니 하나는 주문을 해야겠죠? BBQ Flapjack 을 선택합니다. 베스트 셀러라는데 이런 걸 주문해야 실패하지 않는 법이죠! 가격은 15,900원이네요. 가격만 보면 조금 비싸단 생각이 드는데 나오는 양을 보면 또 그렇지 않더라고요. 양이 많습니다. (그런데 만약, 사장님이 이 글을 보신다면 메뉴판을 한글로 적어두세요. 그래야 연세있는 노인분들과 영어를 못하는 고객들도 마음 놓고 올 수 있어요. 젊은 사람들 중에도 이 영어 못읽는 사람 아주 많답니다.)

 

 

 

 

 

 

그리고 버거는 기본에 충실하다는 플랩잭 버거를 주문합니다. 가격은 9,900원. 그런데 버거 크기가 엄청 크던데 이거 둘이서 다 먹을 수나 있을까 몰라요.

 

 

 

 

 

 

진한 커피도 한 잔 주문했습니다. 음식을 주문하면 커피와 쥬스는 2천원에, 그리고 탄산음료는 1천원에 판매하더라고요. 방금 회의하던 곳에서 에스프레소 2샷을 먹고 와서 심장이 약간 후달후달했지만, 쥬스나 탄산음료보단 이게 더 땡기네요. 커피가 많이 진하던데 연하게 드시는 분들은 미리 말씀하셔야 겠더라고요. 진짜 찐~~해요. 심장이 콩닥거릴 수도 있음요!

 

 

 

 

 

 

이게 바베큐 플랩잭입니다. 크기가 가늠이 되시려나 모르겠지만, 크고 수북하게 쌓여 있어서 다 먹으라고 주는 건지 분위기에 약간 압도 당했어요 ㅎㅎㅎ

 

 

 

 

 

 

속을 들여다 보면 닭고기에 양파와 야채를 넣고 쎈 불에 볶아 치즈를 듬뿍 올렸습니다. 그렇게 짜지도 달지도 않은 적당한 바베큐 소스라서 아이들도 무난하게 먹을 수 있을 것 같네요. 양이 많아 이거 하나면 여성 둘이서도 먹을 수 있겠던데요? 내가 너무 우리 여성분들의 양을 무시했나요? ㅎㅎㅎ

 

 

 

 

 

 

닭가슴살에 바베큐소스, 그리고 치즈 듬뿍 올려 푸짐하고도 맛이 괜찮네요. 그냥 이것만 먹으면 약간 짤 수도 있는데요, 팬케이크게 올려 같이 먹어야 더 맛있습니다.

 

 

 

 

 

이렇게 말입니다. 이건 집에서도 그렇게 어렵지 않게 만들 수 있을 것 같다며, 와이프가 다음에 집에서 시도를 해보겠다고 열의를 불태웁니다. ㅎㅎㅎ

 

 

 

 

 

 

소스는 메이플과 캐첩을 주는데요, 촉촉하고 부드러운 팬케이크를 이렇게 찍어 먹어도 맛있어요. 빵이 보들보들하게 익어서 살짝 쫄깃하고 맛있습니다.

 

 

 

 

 

 

그리고 나온 플랩잭 버거. 으매~ 이것도 생각보다 양이 많고 감자튀김까지 듬뿍 나오네요. ㅎㅎㅎ

 

 

 

 

 

 

개인적으로 맥도날드의 얇은 것 보다 이렇게 큼직하게 나온 감자튀김이 좋습니다. 근데 이 감자튀김은 기름에 튀긴건지 아니면 에어프라이어 같이 기름 없이 튀긴건지 잘 모르겠네요. 기름기는 거의 없는 것 같았는데 튀긴 식감이 나더라고요. 아무튼 맛있었어요.

 

 

 

 

 

 

저처럼 입이 작은 사람은 한 입에 베어 물 수도 없게 두껍게 나옵니다. 부드러운 빵 가운데는 달걀후라이, 베이컨 두 장, 치즈에 두툼한 소고기 패티, 그리고 해쉬브라운까지 들어 있어요. 소스는 새콤한 맛이 감도는 바베큐소스입니다.

 

 

 

 

 

 

손으로 꾹꾹 눌러 칼로 잘라보니 이런 단면을 하고 있군요. 사진으로 봐서 크기가 가늠이 잘 안되는데, 실제론 두꺼워서 입이 작은 사람들은 그냥 칼로 잘라 따로 따로 먹어야겠어요. 특히, 사귄지 얼마 안된 남자친구를 데리고와서 이걸 주문하면 좀 난감해질 수도 있겠어요. 맛은 괜찮았어요. 역시 맛은 뭔가 고기스러운게 좀 들어 있어야 최고죠. 분당 판교에서 늦은 브런치를 드실분들은 플랩잭팬트리도 좋을 것 같습니다. (홍보 같은거 아니에요, 제 블로그에 나오는 음식들은 모두 제 돈내고 사먹습니다.)

 

 

<찾아가는길>

 

 

이미지 맵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 '국내여행/수도권'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7개 있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