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치쌈밥이 맛있는 통영맛집 '미가맛집'

여행, 익숙함과 편리함을 버리고 짊어질 수 있을만큼만 소유하고 미지의 세계로 나를 떠미는 것.

오늘은 통영과 거제도를 여행하시는 분들에게 추천해드리고 싶은 싸고 맛있는 식당 한 곳을 소개해드릴게요. 이곳은 주소지는 통영에 있는데요, 통영 끝, 그리고 거제도 시작점에 맞닿아 있어 거제도여행이나 통영여행에서 모두 가볼 수 있는 곳입니다. 정확한 위치는 통영에서 거제도 방면으로 '신거제대교' 건너기 직전의 국도변에 위치해 있습니다. 왕복 4차선의 좁은 국도변에 있지만 워낙 차들이 쌩쌩 달려서 이곳을 현지인들도 잘 모르는 사람들이 많던데요, 맛은 인터넷을 통해 꽤 이름이 나 있는 곳입니다. 오늘 여기서 먹어 볼 음식은 멸치쌈밥!

 

간판으로 보아하니 꽃게 간장게장과 양념게장이 유명한가 본데요, 우리는 간단하게 먹기로 결정~

 

 

 

 

 

 

가격이 비싸지 않고 저렴해 보입니다. 우리는 멸치쌈밥 2인분을 주문했습니다. 가격은 1인분에 8천원이네요.

 

 

 

 

 

 

8천원자리 식사 치고 밑반찬이 제법 튼실하게 깔립니다. 다들 맛깔난 반찬이었어요. 이 중에서 특히...

 

 

 

 

 

 

홍어찜과 미역국은 정말 최고였어요. 아주 약하게 삭힌 홍어를 쪄서 양념과 함께 나왔는데요, 제가 먹어본 최고의 생선찜이었다고 할까요? 냄새는 거의 나지 않는데, 야들야들 보들보들한 살이 진짜 맛있습니다. 몇 번 리필해서 먹으니 미안할 정도로요 ㅎㅎㅎ 그리고 미역국, 요고 요고 물건입니다. 꽃게를 다루는 가게라서 그런지 국물에서 꽃게를 우려낸 육수맛이 나는데요, 매일 생일이고 싶을 정도로 맛있어요. 밑반찬이 전체적으로 아주 맛있네요. (PC에서 클릭하면 큰 그림으로 보입니다.)

 

 

 

 

 

 

오늘의 메인은 밑반찬이 아니고 바로 멸치쌈밥입니다. 넓은 냄비에 멸치조림이 큼직하게 나오네요. 근데 뭔가 독특한 향이 보슬보슬 올라오는데요?

 

 

 

 

 

 

가만보니 그 향의 주인공은 방아잎이었네요. 경상도 음식에는 이 방아이파리가 많이 들어가는데요, 특히 생선조림을 할 때도 항상 넣는 향신채죠. 그런데 방아잎은 좋아하는 사람들은 껌뻑 넘어갈 정도로 좋아하지만, 또 싫어하는 사람은 극도로 싫어하거든요. 만약 이걸 못드신다면 주문할 때 넣지 말아달라고 말씀하셔야 한답니다.

 

 

 

 

 

암튼 멸치가 가득가득 들어 있는 멸치쌈밥 맛이나 함 볼까요~ 으흡 맛있것다.

 

 

 

 

 

 

이걸 먹는 방법은 다시마에 싸서 먹거나,

 

 

 

 

 

 

상추에 싸서 먹거나,

 

 

 

 

 

 

밥 위에 그냥 올려서 드셔도 아주 맛있습니다. 향긋한 방아잎 냄새와 멸치가 잘 어울리네요. 비린 맛이나 냄새는 없고 짭쪼롬 하면서 멸치 특유의 칼칼한 살 맛? 아무튼 비릴 것 같지만 그렇지 않고 부드럽고 뼈 채 씹어 먹는 맛도 고소하고 좋습니다. 아무튼 방아잎이 있어 이걸 무슨 맛이라고 해야할지 모르겠지만 수도권에선 먹어볼 수 없는 맛입니다. 맛있어요. 다시마에 싸서 드시면 더 맛있습니다.

 

 

 

 

 

 

멸치조림 양이 많아서 여기서도 공기밥 두 그릇을 먹어치웠더만 배가 완죤 불렀습니다. 그래도 마지막에 나오는 밥알 들어있는 숭늉도 한 그릇 꼭 먹어줘야겠죠! 가격대비 아주 아주 만족한 통영맛집이었습니다. 방아잎 들어 있는 멸치쌈밥, 요고요고 시도 한 번 해보세요~ 통영여행이나 거제도여행에서 추천합니다.

 

 

<찾아가는길>

 

 

이미지 맵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 '국내여행/경상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15개 있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