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원에서의 하룻밤. 태백고원자연휴양림 숲 속의 집 | 태백여행

여행, 익숙함과 편리함을 버리고 짊어질 수 있을만큼만 소유하고 미지의 세계로 나를 떠미는 것.

태백은 사계절 관광객이 찾는 여행지라기보다는 겨울에만 몰리는 곳인데요. 그래서인지 다른 도시보다 숙박시설이 그리 많은 편이 아닙니다. 적은 숙박시설 속에서 평일에도 예약하기 힘든 인기절정의 자연휴양림이 있는데요, 바로 태백고원자연휴양림의 숲 속의 집입니다.

이곳은 태백시에 운영하는 해발 700m 토산령에 위치한 숲이 우거진 아름다운 자연휴양림입니다. 휴양림 안에는 태백시에서 깨끗하게 관리하고 있는 ‘숲 속의 집’이라는 숙박시설이 있는데요, 아름다운 숲 속에서 통나무로 지은 별장을 저렴한 가격에 이용할 수 있어 인기가 높습니다. 저도 평일임에도 불구하고 첫 번째 예약시도는 실패하고 예약대기로 몇 일을 기다려서 겨우 이용할 수 있었어요.

 

 

저희가 이용한 ‘숲 속의 집’입니다.  큰 나무숲에 둘러 쌓인 통나무집이 꼭 외국여행 온 느낌인데요, 하얗게 눈까지 내려 더욱 아름다운 모습입니다.

 

 

 

 

 

 

차를 문 바로 앞까지 주차할 수 있어서 여행가방을 매고 이동하기 아주 편리했고요, 날씨만 따뜻하다면 창문 앞에 있는 평상에서 바비큐를 해먹을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피곤하기도 하고 추운 날 바깥에서 고기 구워먹을 용기는 없으므로 전 패스~

 

 

 

 

 

 

바깥뿐만 아니라 내부도 자연에 가깝게 나무로 지어졌는데요, 새집에서 나는 냄새나 화학약품에 알러지가 있는 와이프가 불편함이 전혀 없다고 하니 한 시름 놓았네요. 그리고 예약할 때 체크인 시간을 미리 알려주면 그 시간에 맞춰 미리 난방을 해둡니다. 차가운 겨울 바람을 맞고 들어서니 낯설지 않고 내 집에 온 것처럼 따뜻했어요.

 

 

 

 

 

 

침구는 5인기준으로 준비되어 있어요. 특히, 베개가 깨끗해서 좋았습니다. 5인에서 1~2명정도는 더 입실이 가능한데 추가비용이 없는 대신 비품도 추가가 되지 않습니다. 촌스럽지만 깨끗한 이불까지 깔아 뜨끈한 바닥에서 누워 TV를 보며 차가운 몸을 노골 노골~ 녹이며 쉬었습니다

 

 

 

 

 

 

침구와 마찬가지로 주방용품도 5인기준으로 골고루 준비되어 있는데요, 어떤 용품은 몇 개 모자라는 것도 있으니 꼭 필요한 주방용품은 미리 넉넉히 챙겨오세요.

 

 

 

 

 

 

화장실의 모습인데요. 크기는 작고 필요한 것만 딱 갖추어져 있지만 깨끗하게 청소되어 있어요. 욕실용품으로는 비누, 치약, 수건(3장)만 준비되어 있으므로 그 밖의 용품은 챙겨오셔야 합니다.

 

 

 

 

 

태백고원휴양림의 숙박시설은 여러 타입이 있는데요. 이 방은 그 중에 예약 경쟁이 가장 치열한 ‘다락방’이 있는 타입입니다. 같은 가격인데 다락방이 없는 곳도 있거든요. 일단 다락방이 있으니 넓게 사용할 수 있고, 특히 아이들이 다락방을 좋아해서 아이 있는 가족들에게 인기 있는 방입니다.

 

 

 

 

 

 

아침에 자고 일어나니 소리 없이 눈이 내리고 있었어요. 방에서 커튼을 열고 눈 내리는 숲 속을 보면 커피 한잔하니 분위기 좋더라고요.

 

 

 

 

 

 

올해 겨울 가뭄으로 눈을 제대로 못 봤는데, 눈 구경 제대로 해보려고 휴양림 이곳 저곳을 산책해보았습니다. 빼곡히 자리잡은 나무 사이로 시냇물도 흐르고 차갑지만 공기가 맑아 상쾌했어요.

 

 

 

 

 

 

겨울이어도 여전히 푸른 소나무 사이로 하얀 자작나무가 아름다운 산책길입니다. 조용하고 거대한 숲 속에서의 하룻밤이 이곳 숲 속의 집의 큰 매력이 아닐까 싶네요. 여러 도시를 여행하면서 태백만큼 숙박시설이 없는 곳은 처음 봅니다. 특히 펜션, 모텔은 거의 없었는데요. 한편으로는 태백고원휴양림의 숲 속의 집만큼 멋지고 편하게 쉴 곳을 이렇게 저렴한 가격으로 경쟁할 수가 없어서 그런가?라는 생각도 듭니다.

 

태백고원자연휴양림은 편안한 잠자리뿐만 아니라 맑은 공기 넘쳐나는 피톤치드까지 받을 수 있는 건강한 쉼터로 태백여행에 꼭 이용해보시라고 추천 드립니다.

 

 

11편 계속...

 

 같이 다녔던 태백여행코스 (연재중...)

 

1. 추우면 더 아름다워지는 겨울축제 '태백산 눈꽃축제(눈축제)'

2. 세계 최대의 석탄전문 박물관 '태백 석탄박물관'

3. 아날로그 감성 돋는 여행의 기술! 백두대간 협곡열차 V트레인(V-Train)

4. 태백산 눈꽃열차 V트레인(V-train)타고 온 분천역과 산타마을

5. 눈보라 몰아치는 배추밭, 태백 매봉산 바람의 언덕 (풍력발전단지)

6. 한국에서 가장 높은 자연동굴 '용연동굴'

7. 한국에서 가장 높은 기차역인 '추전역'

8. 국물이 있는 물닭갈비? 태백맛집 '송이닭갈비'

9. 낙동강의 발원지 태백 '황지연못' 루미나리에 야경

 

 

 

<찾아가는길>

 

 

이미지 맵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 '국내여행/강원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7개 있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