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개국의 환상적인 불꽃쇼 여의도 '서울세계불꽃축제'

여행, 익숙함과 편리함을 버리고 짊어질 수 있을만큼만 소유하고 미지의 세계로 나를 떠미는 것.

가을에 서울 한강둔치에서 가장 볼만한 구경거리나 축제는 바로 불꽃축제일거에요. 올해도 어김없이 지난 토요일인 10월 4일 오후 7시 30분부터 2시간 동안 진행되었습니다. 여의도 불꽃축제라 불리는 서울세계불꽃축제는 올해로 벌써 12번째 열리고 있죠. 이 행사는 63빌딩을 소유하고 있는 한화그룹의 대표적인 사회공헌프로그램의 일환인데요, 저도 한화생명의 초대로 63빌딩 앞마당에서 편안하게 축제를 관람했습니다. 올해 세계불꽃축제에는 한국, 영국, 중국, 이탈리아 등 총 4개국이 참가했는데요, 청명한 가을하늘에 총 11만발의 환상적인 오색 불꽃쇼가 연출되었습니다.

 

태풍의 영향권 때문에 제법 쌀쌀한 날씨였지만, 여의도 63빌딩 앞 한강공원 일대에는 정말 많은 인파가 일찍부터 자리잡고 있더라고요. 이 시간이 오후 3시 쯤이었는데, 자리 확보를 위해 전날부터 텐트치고 있는 사람이 정말 많더군요. ㅡ,.ㅡ

 

 

 

 

 

 

축제장 주변으로는 자동차 진입금지시켜 시민들이 이동하기 편안하게 되어 있네요. 시내버스도 안다니고 지하철 여의나루역도 폐쇄된 덕분에 저 또한 대방역에 내려서 여기까지 걸어왔지만 아무튼, 작년엔 차와 사람이 뒤엉켜 정말 정신없는 축제였었는데, 점점 자리를 잡아가는 것 같습니다.

 

 

 

 

 

 

솔직히 말씀드리면요.......... 저 63빌딩 처음 와봤습니다. 높네요 ㅎㅎㅎ

 

 

 

 

 

 

한화생명에서 앞 마당에 특별석을 마련해주셔서 정말 편안하게 관람했어요.

 

 

 

 

 

 

자리뿐만아니라 간식박스와 물, 그리고 따뜻한 원두까지 무한제공해주시더라고요. 물론 무료로요. 추운날 정말 감사히 먹고 마셨습니다.

 

 

 

 

 

 

상자를 열어보니 음료수와 각종 과자들이 들어 있네요. 잘~ 먹었습니다.

 

 

 

 

 

 

그리고 상자 속에는 63빌딩 1층에 있는 빵집 에릭케제르(Eric Kayser) 빵과 쿠키도 3개가 들어 있네요. 따뜻한 커피와 먹으니 맛이 기가 막히더군요. ^^*

 

 

 

 

 

 

그리고 한 쪽에선 타로점을 보는 곳도 있었어요. 물론 비용은 무료고요, 한화생명 측에서 마련해준 곳이었어요. 우리도 점을 봤어요! 내년에 사업을 하나 벌려도 될런지, 사업은 잘 될런지, 언제 쯤 하면 좋을지 등을 물어봤어요. 이거 정말 신기하게 제 마음을 쏙쏙들이 맞추더라고요. 정말 재밌기도하고 신기했어요.

 

 

 

 

 

 

그렇게 타로점도 보고 맛있는 것들도 먹다보니 어느새 저녁 7시30분이 되어 불꽃축제가 시작되었어요! 참가한 4개국 중 영국팀부터 시작합니다. 그런데 귀찮아서 삼각대를 안가져 가서 어쩔 수 없이 손각대로 찍었습니다. 장노출로 담았다면 좀 더 드라마틱한 불꽃사진이 될 뻔 했지만 아쉽더라도 너그러이 이해해 주시길 바랄께요. ^^*

 

 

 

 

 

 

영국팀은 영화 007의 배경음악으로 화려하고 경쾌한 불꽃쇼를 보여주었습니다.

 

 

 

 

 

 

해를 거듭할 수록 불꽃의 수량과 기술이 점점 발전하는 것 같더군요.

 

 

 

 

 

여기저기서 "와~" 하는 탄성이 올라오고,

 

 

 

 

 

 

불꽃이 터지며 커지니 마치 내 앞으로 다가오는 것만 같네요.

 

 

 

 

 

 

다음 차례는 중국팀이었는데요, 중국 특유의 황금색을 이용한 예쁘고 독특한 기술이 접목된 것들이 많이 있더군요.

 

 

 

 

 

 

그 다음은 이탈리아팀이었어요. 이탈리아 팀은 화려하면서도 예술적인 모습의 불꽃이 많은 것 같더군요.

 

 

 

 

 

 

 

 

 

 

 

여의도 한강공원 가을하늘이 정말 화려하죠?

 

 

 

 

 

 

마지막 순서는 우리 한국팀입니다. 대한민국팀은 시작부터 빵빵 터지는 화려함으로 승부하려는 것 같더라고요.

 

 

 

 

 

 

총 11만발의 아름다운 불꽃들이 울컥하는 감동으로 밀려옵니다.

 

 

 

 

 

 

SBS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에 삽입된 OST인 린의 'My Destiny'와 함께 분위기는 최고조로 올라갑니다.

 

올해 2014 서울세계불꽃축제는 눈에 보이는 화려함과 음악, 그리고 굉음을 내며 쾅쾅 터지는 불꽃 소리가 가슴 깊숙히 감동적인 축제였습니다. 올해 못 보신 분들은 2015년에 꼭 보시길 추천합니다. 진심 감동적입니다.

 

 

 

 

<찾아가는길>

 

 

이미지 맵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 '국내여행/수도권'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3개 있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