멋진 일출풍경의 '주문진리조트' 숙박과 조식 리뷰

여행, 익숙함과 편리함을 버리고 짊어질 수 있을만큼만 소유하고 미지의 세계로 나를 떠미는 것.

오늘은 이사부크루즈에서 멋진 저녁과 불꽃놀이를 구경하고 하룻밤 묵어갈 강릉 '주문진리조트'의 숙박과 조식의 됨됨이에 대해 리뷰를 해보겠습니다. 이곳은 바로 앞이 주문진해수욕장이라 바다에서 떠오르는 멋진 일출을 구경할 수 있는 아주 큰 장점이 있고요, 특히, 해변에 있는 기차모양의 조식 식당과 카페는 기막힐 정도로 아름다웠습니다. 물론 객실내부는 오래된 리조트답게 세련되거나 고급스럽진 않는데요, 하지만 깔끔하고 따뜻해서 마음에 쏙 들었고 불편함은 없었습니다. 약간 오래된 객실이 구지 단점이라고 지적한다면 그것은 황홀한 풍경과 기차모양의 조식식당과 카페의 장점으로 덮고도 남음이 있습니다. 방에서 바라보는 풍경은 돈으로 살 수 없어요! 자~ 주문진리조트의 됨됨이가 어떤지 한번 내려가 볼까요?

선상 디너와 공연을 보고 왔던 '이사부크루즈' 포스팅을 보실 분들은 여기로 → 강릉 주문진 유람선 '이사부크루즈' 디너 크루즈여행

 

 

지금은 여행 비수기라 사람이 별로 없을 줄 알았는데요, 밤에는 주차장에 차가 가득찰 정도로 사람이 많았어요. 아침에 모두들 바닷가로 나가는 것 보니 많은 사람들이 주문진해수욕장의 일출을 보러 왔나봅니다.

 

 

 

 

 

 

카라반도 있는거 보니 카라반에서 캠핑처럼 숙박할 수도 있나봅니다.

 

 

 

 

 

 

입구에는 자전거가 있는데요, 이 자전거는 투숙객들에게 무료로 빌려줍니다. 타이어가 펑크난 것도 있던데 상태 좋은 걸로 잘 보고 타고 나가세요 ㅎㅎㅎ

 

 

 

 

 

 

이제 체크인을 하고 방으로 들어가야겠습니다.

 

 

 

 

 

 

로비 한켠에는 비지니스룸이 있던데요, 컴퓨터가 필요하면 무료로 쓸 수 있도록 해뒀네요.

 

 

 

 

 

 

방으로 올라왔습니다. 캬~ 방의 양족 벽면으로 바다를 볼 수 있군요. 멋진데요?

 

 

 

 

 

 

펜션은 아닌데 보통의 펜션처럼 냉장고와 각종 주방도구들이 다 준비되어 있었습니다. 화장실에 비데는 없구요, 욕조가 따로 있었구요. 오래된 리조트라 시설이 그리 최신은 아닙니다만 모두 깨끗했습니다.

 

 

 

 

 

 

오홀~ 요고 괜찮군요. 어메니티가 종합선물세트처럼 다 들어있어요. ^^* 요즘 일회용 자제하자며 잘 안주는 칫솔과 면도기에 치약까지 새걸로 하나 들어있네요.

 

 

 

 

 

 

창문 밖 테라스로 나오니 바다가 눈앞으로 좌~악 펼쳐집니다. 바로 앞의 해변은 주문진해수욕장입니다.

 

 

 

 

 

 

체크인할 때 조식권과 웰컴음료 쿠폰을 주네요. (작은 사진들은 모두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어요.) 웰컴음료는 리조트 앞의 기차모양 카페에서 사용할 수 있어요. 그 곳은 새벽2시까지 하기 때문에 밤 늦게 바다를 보며 커피한잔 할 수 있어 좋습니다.

 

 

 

 

 

 

슬슬 해가 지고 있군요. 웰컴음료 쿠폰을 쓰러 앞에 보이는 기차모양의 카페로 내려가야겠네요.

 

 

 

 

 

 

마치 기차 객실같죠? 진짜 기차였는데 개조했나봅니다. 독특한 감성이 묻어 나오네요.

 

 

 

 

 

 

기차 끝에 붙어있는 해변카페는 전망이 정말 기가막히게 아름다웠어요. 밤이라 사진으로는 해변이 잘 안보이는데 철썩거리는 파도 앞에서 마시는 커피는 맛있답니다.

 

 

 

 

 

 

기차 내부는 이렇게 생겼어요. 창밖을 보면서 커피한잔 할 수 있네요. 아침에는 조식부페가 여기에 깔립니다.

 

 

 

 

 

카페에서 바라본 바다는 카메라로는 바다가 보이지 않는데, 실제 눈으로난 바다가 훤하게 잘 보입니다.

 

 

 

 

 

 

밤 늦도록 둘이서 커피한잔하면서 데이트를 즐겼답니다. 정말 아름다운 밤이였어요~

 

 

 

 

 

 

제 여행의 철칙! 그 지역에서만 나오는 막걸리를 마시고 오는 것! 주문진 동동주에 갈매기 주려고 산 새우깡을 제가 다 먹어치웁니다. ㅋㅋㅋ

 

 

 

 

 

 

오늘은 일출이 7시 22분이라고해서 7시에 일어나서 창밖을 바라봤습니다. 해변에 내려가서 보면 해변에서 해가 보일텐데, 전 귀찮아서 그냥 방에서 일출을 바라봤습니다. ㅡㅡ;;

 

 

 

 

 

 

그래도 방안에서도 멋진 일출을 볼 수 있었답니다.

 

 

 

 

 

 

일출 구경한다고 잠이 다 깨서 그냥 모자만 푹~ 눌러쓰고 아침 조식을 먹으러 갑니다. 어제 밤에 봤던 기차가 이렇게 생겼군요.

 

 

 

 

 

 

내부에 조촐한 조식뷔페가 깔렸습니다.

 

 

 

 

 

 

커피도 있고 빵도 있고, 밥도 있고 등등 다 있군요. (클릭하면 크게 보입니다.)

 

 

 

 

 

 

간단하게 에그스크램블과 빵과 샐러드를 담고 자리로 갑니다.

 

 

 

 

 

 

어제 커피 마셨던 자리가 바로 저기에요. 해변 멋지죠? 개인적으로 강릉 카페거리도 전날 다녀왔지만 여기가 더 예뻤습니다.

 

 

 

 

 

 

기차와 해변 모두 즐기고 싶어서 한 번은 기차에서 밥을 먹어줍니다.

 

 

 

 

 

 

그리고 다음 접시는 해변으로 붙어있는 자리로 와서 기분 좋게 먹었답니다. 우리나라에서 이렇게 가까운 바다를 앞에 두고서 호텔조식을 먹을 수 있는 곳이 또 어디 있을까요?

 

 

 

 

 

 

제 개인적으로는 평생에 기억될만한 정말 황홀한 조식이였어요. 멋지고 현대적인 깔끔한 객실도 중요하지만, 진정한 여행자라면 아마도 눈에 하트 뿅뿅달고 좋아하실 곳입니다. 강릉 카페거리에서 커피드시고 근처에서 투숙하시려고 계획하시는 분들이 계신다면, 전 개인적으로 객실에서 일출을 바라볼 수 있고, 멋진 바다를 코앞에 두고 조식과 커피를 마실 수 있는 주문진리조트를 추천해드리고 싶네요. 여기는 강릉 커피거리와 멀지 않은 곳입니다. 다시 말씀드리자만 객실은 오래되어 현대적이지 않아요. 하지만 멋진 바다와 일출, 그리고 카페로 그 단점을 덮고도 남습니다. ^^*

 

<사진 : 캐논550D + 탐론17-50mm>

 

 

 

 

<찾아가는길>

 

 

이미지 맵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 '국내여행/강원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2개 있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