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전통정원 '월화원(粤華苑)' 수원 효원공원 內 경기도 가볼만한 곳.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보통은 멀지 않은 곳에 멋진 곳이 하나씩 숨어 있습니다. 제가 살고 있는 수원에도 숨어있는 멋진 곳이 한 곳있습니다. 오늘은 한국에서 자주 볼 수 없는 중국식 정원 '월화원'을 산책해보겠습니다. '월화원'은 수원 효원공원 內 서쪽에 위치해 있습니다.

월화원은 중국의 광둥지역 전통정원의 특색을 살려 건물과 정원이 조화를 이룰 수 있게 설계되었습니다. 2003년 10월 한국의 경기도와 중국의 광둥성이 체결한 '우호교류 발전에 관한 실행협약'의 내용 가운데 한국과 중국의 전통정원을 상대 도시에 서로 지어주기로 한 약속에 따라 2005년 6월 15일부터 만들기 시작해서 2006년 4월 17일 문을 열었습니다. 자 들어가 볼까요?

 

 

2005년 6월 한국으로 건너온 중국의 건축 노동자 80여 명이 만든 이 정원의 크기는 1,820평(6,026㎡)이며 광둥성 측이 건축비 34억원을 전액 부담했습니다. 2003년 10월 맺은 협약에 따라 경기도도 광둥성 광저우에 있는 웨시우공원[越秀公園] 안에 해동경기원(海東京畿園)을 조성해 주었습니다. 해동경기원은 2005년 12월 완공했는데요, 이은 전라남도 담양군에 있는 한국 전통정원 '소쇄원'을 본따서 지었습니다.

 

 

 

 

 

 

바르게 살자!!!

 

 

 

 

 

 

이곳은 중국식 정원이라 그런지, 가끔 중국 옷을 입고 코스프레 사진을 찍으러 오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제발 주의사항 잘 지켜주세요.

특히 애기들 데리고 오는 아주머니들, 애들이 작대기로 물고기들 괴롭힐 때 말려주세요. ㅠㅠ

동네에 있는 공원이라고 애들 쓰레기 버리고 마구 훼손하고 다녀도 가만있는 모습이 보기 안좋습니다.

 

 

 

 

 

 

카메라 픽쳐스타일을 ND-Yesol5로 해두고 그냥찍었네요. 그래도 독특한 색깔이 나왔죠? ㅎㅎㅎ

광동지역 정원의 특징은 외부와의 소통입니다. 모든 벽은 안팍에서 서로 내외부를 볼수 있도록 설계되었습니다.

 

 

 

 

 

 

요렇게 말이죠.

 

 

 

 

 

 

독특하게 나있는 문을 따라 한바퀴 둘러봅니다.

 

 

 

 

 

 

중국 무협영화에서 보던 정원의 모양새를 하고 있네요.

 

 

 

 

 

 

 

 

 

 

 

 

조그만 정원인 줄 알았는데 규모가 제법 큽니다.

 

 

 

 

 

 

이곳은 연꽃정자라는 뜻의 '부용사'라고 이름을 붙였네요.

 

 

 

 

 

 

부용사 앞으로 작은 연못이 있습니다.

연못 위로는 좁은 지붕이 있는 길도 있네요. 참 아담하고 멋있습니다.

 

 

 

 

 

 

부용사 뒤로는 좀 더 큰 연못이 있고, 물고기도 많이 살고 있네요.

 

 

 

 

 

 

저 멀리 '월방'이라는 달빛을 담고 있는 배모양의 건물이 보입니다.

 

 

 

 

 

 

 

 

 

 

 

 

'월방' 가끔 영화에 등장하는 곳이죠.

어느 영화인지 기억이 안나네요, 영화 볼때는 어? 저기 월화원인데? 했었는데 ㅎㅎㅎ

 

 

 

 

 

 

'우정(友亭)'이라는 정자는 인공 언덕에 폭포와 함께 만들어져 있습니다.

친구와 만나 이야기하는 정자란 뜻이네요.

 

 

 

 

 

 

지붕의 등도 참 이쁘죠?

 

 

 

 

 

 

역시 평일 낮이라 사람이 별로 없군요.

주말에는 찾는 사람이 제법 많아서 이런 한가한 분위기는 안나오죠. ^^*

 

 

 

 

 

 

월화원 연못에서 키우는 물고기에게는 먹이를 주지 마세요.

그리고 제발 작대기로 얘네들 괴롭히지 마세요. 엄마들이 말려주세요.

우리가 예절을 지킬 때 이렇게 좋은 곳을 계속 볼 수가 있지 않겠습니까?

 

 

 

 

 

 

수원에 사시는 분도 월화원이 있는줄 모르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해가 쨍한 주말에 가족이나 연인과 멋지게 산책해보세요.

34억원이나 들여서 만들었다는데 입장료는 공짜랍니다.

경기도 가볼만한곳 추천!

 

 

 

<수원 효원공원 월화원 찾아가는길>

 

 

 

이미지 맵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 댓글이 10개 있습니다.

      • 에고, 에고 이뻐라~ 정말 수원 떠나서 다른 곳에 살기 싫으시겠어요. 이쁜 곳이 참 많네요.
        근데 정말 엄마들이 아이가 물고기를 막대로 쳐도 뭐라고 하지 않나요? 저런 동물 쉽게 괴롭히는 걸 아기때부터 즐기게 되면 아이들 성품 망가지는데...
        이런 건 아무리 어려도 장난으로 그냥 두면 안되는데 엄마들이 그런 걸 모른다는 것이... ㅠㅠ
        광저우에 있는 해동경기원도 궁금해 지네요. 한번 사진있나 찾아봐야겠어요.

      • 안그러는 엄마들이 더 많지만, 하나밖에 안 낳으니 지새끼 하는데로 그대로 내버려두는 엄마들도 많아요.
        식당에서 온통 떠들고 뛰어다녀도 맘대로 뛰어 놀라고 하는 머리 빈 부모들 참 많죠. 쯧

      • 저도 첨알았네요..
        중국건축가들이 와서 지었다니!!
        그만큼 자부심있는곳이겠네요 ㅎㅎ
        건축비용도 만만치않군요..
        국내에 이런곳이 있다니.. 한번쯤 다녀올만 한거같아요~
        잘 보고 가요~ 오늘은 빤짝 해가 떳네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 한국에선 거의 볼 수 없는 정원이라 더 흥미진진해요.
        가족과 도시락 싸들고 멋진 정자에서 먹어도 좋아요 ^^*

      • 남방풍 건축기법도 있고, 북방풍도 조금 있고
        약간은 짬뽕형이네요.
        그래도 대체로 쑤저우 지방의 정원 건축과 비슷한 면은 많아보입니다. ^^
        지상 낙원이라는 항저우 쑤저우에 대시 가보고 싶네요 ^^;;

      • 우아....전문가신가 봅니다.
        전 그냥 멋지다, 그것 밖에 몰랐어요.
        항저우 쑤저우가 지상낙원이군요..아...떠나고 싶어요 ^^*

    *

    *

    ✔ 이전 & 다음글

    ✔ '국내여행/수도권'의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