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갖 것이 들어 있는 진정한 짬뽕, 시골 중국집 '성송반점' | 고창맛집

여행, 익숙함과 편리함을 버리고
짊어질 수 있을 만큼만 소유하고
미지의 세상으로 나를 떠미는 것

무릇 짬뽕이라 함은 이름 그대로 여러 가지가 섞여 있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전북 고창의 어느 시골길을 달리다 만난 중국집 성송반점. 근처에 성송면사무소가 있어 식당이 있겠다 싶었는데, 아니나 다를까 면사무소 직원들이 대거 출몰하여 식사를 하고 있더라고요. 저도 같이 들어가 먹어 봤습니다. 가끔 시골길 지나다 만난 중국집이 의외로 맛있는 곳이 많거든요. 도시는 뜨내기 손님이라도 있어 맛이 그저 그래도 근근히 유지하겠지만, 시골은 동네장사라 맛없으면 장사가 안되거든요.


시골 식당은 주차할 공간이 많아 좋아요. 가게 입구엔 동네 농민이 생산한 파르리카나 농작물을 널어놓고 팔고 있더라고요. 못생긴 파프리카 한 박스가 1만원 밖에 안해요. ^^*






캬~ 분위기 좋~습니다. 어디로 앉을까...






전 방 안 좌식 테이블에 앉아서 먹어볼까요~





메뉴판을 볼까요~ 가격이 굉장히 저렴하네요. 짜장과 짬뽕 하나씩 주문합니다. 가격은 각 5천원, 7천원이네요.






옥수수 올린 시골짜장면. 윤기 좔좔 춘장 향기도 진하고 맛있겠어요.






짜장면은 어지간하면 맛이 중간 쯤은 가지만 성송반점 짜장면 굉장히 진하고 맛있어요. 그냥 짜장면인데 마치 간짜장 같이 진하고 고소합니다. 면은 울금을 넣고 뽑은 면인데 약간 색깔이 진한게 특징이에요.





고추장 팍팍 뿌려 쓱쓱 비비면 엄지척! 짬뽕을 기대하고 왔는데 짜장면도 굉장히 맛있어요. 강추~






그리고 기대했던 짬뽕! 7천 원짜리 짬뽕 양이 이렇게 많아도 되나요~ 정말 두 그릇으로 만들어도 될 정도로 수북히 쌓아 줬어요.






뒤적거리지도 못할 정도로 많아요. 심지어 보통은 짬뽕에 안 넣는 만두까지 들어 있어요. 대충 세어 보아도 한 7~8개는 들어 있더라고요.






속에 오징어, 주꾸미, 홍합 등 해산물도 아낌없이 들어 있어요. 그나저나 건더기가 하늘 높은 줄 모르로 쌓아 주셔서 면을 어떻게 건져먹지.... ㅎㅎㅎ






성송반점 짬뽕은 건더기가 많아 '보통'을 주문했는데도 남자가 다 먹기에 부담스러울 정도로 양이 많아요. 국물도 진하고 시원하고 칼칼한 국물 맛도 훌륭합니다. 울금으로 만든 면발과 매운 국물의 조화도 좋아요.






성송반점 뒤에 있는 오래된 창고. 벽면에 쓴 표어가 재밌어요.






옛날엔 미술시간에 이런 표어 쓰기도 많이 했었죠. '숨은간첩 찾아내고 자수간첩 도와주자' ㅎㅎㅎ 옛날 생각이 나네요. 아무튼 혹시 고창 여행 가셨다면 국도 지나다 성송반점 만난다면 짜장면과 짬뽕 도전해보세요. 맛이 괜츈하답니다. 둘 다 양이 많으니 보통으로 주문하시고요~



✔ 찾아가는 길



이미지 맵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 '국내여행/전라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6개 있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