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셉 고든 레빗의 행복한 암투병기, 영화 50/50 (50대50)

여행, 익숙함과 편리함을 버리고 짊어질 수 있을만큼만 소유하고 미지의 세계로 나를 떠미는 것.

중년의 나이에 들어서면 죽음의 의미가 예전과는 달라진다. 20대, 30대에는 친구도, 부모도, 삼촌과 이모들도 모두 젊어 죽음과는 다른 세계에 사는 것 같다.(물론 아닐 수도 있지만...) 그런데 중년의 나이로 접어드는 40대를 넘어가면서 부터는 불의의 사고로 죽는 친구들, 병마와 싸우다 돌아가시는 친인척들, 할머니 할아버지는 돌아가신지 오래되었고, 이제 내 어머니/아버지 차례가 다가오는 것이 아닌가 덜컥 겁이 난다. 건강은 계속 안좋아지시고 이제 기운도 예전 같이 않은 모양이다...

내 주변의 모든 세상만사가 죽음과 항상 맞닿아 있다는 것을 실감하게 된다. 그리고 건강보험에서 종합검진을 받으라고 통지가 오면 덜컥 걱정부터 된다. 아버지, 어머니의 깊은 주름으로 부터 난 이제 세상만사가 죽음으로 인해 걱정스럽고 걱정스럽다.

 

 

 

 

 

 

 

▼ 캐스팅

 

 

 

 

 

 

<예고편>

 

 

 

 

오늘 이야기할 영화 50/50도 희귀암에 걸린 젊은 남자 '아담(조셉 고든 레빗)'의 이야기를 그렸다. 라디오 방송작가인 아담은 건강을 생각해 담배와 술도 하지 않는 위인이다. 게다가 죽을까봐 자동차 한대도 지나지 않는 건널목 빨간불도 철저하게 지키고 자동차 운전면허도 따지 않을 정도로 안전제일주의다. 그런 그가 발음하기도 힘든 'Schwannoma Neurofibrosarcoma(말초신경종양)' 이란 이른바 '척추암'에 걸렸다. 인터넷에 찾아보니 수술로 살아날 수 있는 확율은 50%란다. 지구에서 가장 긍정적인 위인이자 아담의 절친인 '카일(세스 로건)'은 그 확률을 곧장 긍정적으로 해석한다. "50% 라고? 카지노에선 그 정도면 대박이야!"

 

아담은 암 선고를 받고 부터 주변 사람들은 완전히 변했다. 그는 통증으로 관계를 가질 수 없어 여자친구는 바람났고, 회사동료와 지인들은 모두 건조한 말투로 위로하며 불쌍히 여기는 눈빛을 보낸다. 엄마는 걱정만하고 있고, 아버지는 알츠하이머병에 걸리셨다. 절친이라는 카일은 무한긍정의 힘으로 암에 걸린 아담을 이용해 여자들을 꼬시려고 한다. 하지만 집에 돌아가는 버스안에서 아담은 눈물을 흘리지 않는다. 영화는 죽음이 째깍째깍 다가오는 아담의 상황을 슬픔의 감정을 폭발시키지 않고 오히려 덤덤한 코미디로 승화시킨다.

 

 

 

 

'조셉 고든 레빗'에겐 좀 미안한 말이지만 이 영화의 성공은 '카일(세스 로건)' 때문이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세스 로건'은 바람 피우면서 아담의 집에 살고 있는 여자친구를 못 살게구는, 눈치 없고 민폐스러운 케릭터로 멜로영화로 돌아가려는 영화를 아주 유쾌한 코미디/드라마로 바꾸어 놓았다. 그는 실제 영화 50/50의 시나리오를 쓴 '윌 라이저'의 친구다. 윌 라이저는 영국의 TV쇼 <다 알리 지 쇼(Da Ali G. Show)>의 작가인데, 암선고를 받고 투병 중에 <50/50>의 시나리오를 썼었다. 그가 투병 중 힘들어 할 때 그와 같이 있어준 사람이 바로 '세스 로건'이었다.

 

영화 50/50에서는 극단적인 감정폭발이나 슬픔은 없다. 척추암이라는 극단적인 병 이름을 제외하면 이 영화는 경쾌한 투병기라고 해야겠다. <500일의 썸머>에서 보여준 순진하고 착한 '톰'으로 돌아온 조셉 고든 레빗의 호연도 볼만하다. 영화 초반 카일의 무례하고 눈치없는 친구역은 살짝 짜증이 나기도 했지만, 아담의 병을 이용해 여자를 꼬시려는 대목에서도 웃을 수 있는 것은 카일의 짓궃은 장난이 웃겨서가 아니라, 암투병인 친구를 걱정하고 배려하는 마음이 그 속에 녹아있기 때문이다. 모두가 걱정하는 듯한 눈빛과 말로만 위로할 때, 카일은 위로 따위는 하지 않고 언제나 처럼 똑같이 아담과 함께 놀고 병에 걸리지 않은 것 처럼 대한다. 그런 카일의 화장실에는 'Facing Cancer Together (함께 극복하는 암)'이란 책이 덩그러니 놓여있었다.

 

 

이미지 맵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 '영화/영화리뷰'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12개 있습니다.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5.06 10:07

        마음이 훈훈해지는 영화일거라 생각이 드네요..암을 이겨내는 주인공과 친구이야가 해피엔딩으로 끝났으면 좋겠네요 ^^ 잘 보고 가요~

      • 친구 카일을 보고있으면 저도 저런 친구가 있었으면 싶습니다. ㅎㅎㅎ

      • 스킨 바꾸셨네요? 처음에는 잘 못 찾아온 줄 알고 약간 당황 ^^;; 이 스킨도 멋있어요.
        50/50 예고편 보고 본다본다 해놓고서 아직도 안 봤어요.
        Joseph Gordon Levitt 연기도 아주 좋아하지만 Seth Rogan도 연기가 아주 자연스럽고 괜찮아서 좋아하거든요.
        시간되면 꼭 봐야징~ ^^

      • 세스 로건이 이 영화를 살렸다고 봐야죠..썩 재밌지는 않지만, 느끼는 바가 좀 있답니다. 추천드려요 ^^*

      • 저도 친정아버지가 암으로 돌아가셨던지라,
        웬지 암하면 무섭고 두려워요,
        하지만 암에 걸렸더라고 생활을 하루하루계속되어질테니,
        이영화한번보고싶네요,

      • 에고 토끼님 그러셨군요...암투병을 슬프지않게 잘 풀어냈습니다. 한번 보세요, 괜찮은 영화랍니다. ^^*

      • 저도 이 영화를 정말 찰지게 재미나게 봤고, 또 이 영화에나 나온 주옥같은 OST들까지도 계속 듣고 있답니다 ㅎㅎ
        세스 로건도 연기를 잘했지만, 주연 조연들 모두 '절제된' 연기를 잘해주었다고 생각해요ㅎㅎ
        무엇보다도 50/50를 보며 가장 인상 깊었던 '그냥 그렇다' 라는 것이었기 때문입니다.
        '암'이 어떤 크고 무시무시하고 감당할 수 없고 한없이 비참하고 그런 것으로 오버해서 표현하거나 해석하지 않고,
        사람이 살다보면 겪을 수 있는 다른 어떤 인생의 예측할 수 없는 하나의 그런 것.
        그렇게 살아지는 것.
        암에 걸린 본인도, 친구도, 애인도, 부모님도...
        모두들 담담하면서도 그들만의 방식으로 자신의, 친구의, 애인의, 자식의 암 선고를 받아들이고 살아간다는게.
        이게 가장 큰 매력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 뭔가 좀 있어줘야(?)하는 영화에 익숙한 대다수의 분들께선 이 영화가 지루하고 재미없다고들 하시는 지도 모르겠습니다.
        (저도 첨엔 "뭐야이거!!! 내 시간을 돌려줘!" 했으니까요 ㅎㅎ)
        그런데 자꾸 이상하게 생각이나더라는...

        암튼 이 영화의 50은 OST가 살렸다고 봅니다.
        정말 좋은 노래들이 적재 적소에 잘 배치된 것 같습니다.
        아쉽게도 OST앨범은 따로 발매가 안되었더군요 ㅎㅎ

      • 저랑 같은 생각이십니다. 음악이 얼마나 큰 역할을 하는지 알수있는 영화죠 ^^

      • 죽을까봐 자동차 한 대도 지나지 않는 건널목 빨간불을 지켰다는 건 좀 개인적인 생각이신 것 같네요. 그 장면은 이 영화 전체를 요약한 장면이죠. 동시에 아담의 소심한 면모를 보여주는 것이기도 하고요. 차 한 대도 없는데 뭣 때문에 죽음에 대한 공포를 느끼겠어요;
        제가 느낀 걸 본문 내용에 좀 덧붙여보자면, 결론적으로 이 영화는 시련을 통해 변해가는 인간의 모습을 보여준다고 볼 수 있을 것 같아요. 소심하고 내성적이었던 아담의 성격이 '암'이라는 끔찍한 시련을 통해 변모해가는 모습이 잘 나타나있죠. 50%라는 이 영화의 제목은 결국 시련을 이겨낼 수 있는 확률을 말하는 것이라고도 볼 수 있을 것 같아요. 동시에 시련에 맞부딪혔을 때 좌절할 확률, 혹은 그것을 이겨낼 확률이라고도 생각할 수 있지 않을까요? 물론, 카일 같은 친구가 있다면 그 가능성이 더 올라가리라고 생각합니다.

      • 표현이 죽을까봐 라고 했지만 소심한 성격을 조금 극적으로 표현했습니다,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영화에 조회가 깊으신거 같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