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좀비영화의 시작점, 영화 '28일 후 (28 Days Later)'

여행, 익숙함과 편리함을 버리고
짊어질 수 있을 만큼만 소유하고
미지의 세상으로 나를 떠미는 것

<좀비영화 특집 2탄>  요 몇 년 사이 좀비영화와 드라마가 거의 주류영화로 바뀌는 분위기다. 20세기까지 좀비영화는 비주류영화로 매니아들만 좋아하던 그런 부류의 영화였는데 언제부턴가 대중적인 공포영화의 상징 정도로 자리잡았다. 이렇게 되기까지는 '대니 보일'감독의 '28일 후(2002)'가 대단한 역할을 했다. 그 후 후속작으로 '28주 후'를 '후안 카를로스 프레스나딜로'감독이 제작했지만 흥행이 신통찮아 국내에서는 DVD로 바로 직행했었다. 하지만 이 두영화는 각각 그 해 최고의 영화로 선정되었던 훌륭한 영화들이다. 물론 현대 좀비영화가 대세가 되는 데는 <시체들의 새벽>을 리메이크한 '새벽의 저주(2004)'가 대성공을 거두면서이긴 하지만 아무튼 그 시작점은 '28일 후'가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였다.

아무튼, 앞으로 좀비영화 특집으로 대부분의 좀비영화, 드라마 리뷰를 하나씩 올려보도록 하겠습니다. 얼마 전 시즌3가 종료된 미드 'Walking dead' 까지! 앞으로 많은 기대 바랍니다요!!! 손까락 한번 누르고 내려갈까요? ^^*

 

 

 

 

 

 

 

 

▼ 예고편

 




대의 좀비물은 내용없는 단순한 죽고 죽이는 스플래터 고어영화 같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다. 좀비영화엔 나름의 철학이 있는데 이는 바로 '정치/사회적' 비판이 깔려있다. '조지 로메로' 감독의 <살아있는 시체들의 밤(1968)>, <시체들의 새벽(1978)>, <시체들의 날(1983)>, 일명 '시체 3부작'을 시작으로 좀비의 공포는 다른데서 오는게 아니라 바로 우리 인간으로 부터 시작되었다는 이야기를 내포하고 있다. 이런 이전의 명작들을 바탕으로 '28일 후 (28 Days Later)'는 좀비영화가 가지는 디스토피아적인 철학이 담겨져 있다고 하겠다.



 

 

영화는 영국을 배경으로 한다. 어느날 영국의 동물보호 단체는 침팬치를 대상으로 실험하는 어느 연구소에 들이닥친다. 보호단체는 이 침팬치들이 어떤 상태인지 알아볼 생각도 하지 않고, 곧바로 침팬치를 우리에서 풀어주게 된다. 이 침팬치들은 일명 '분노 바이러스'에 감염된 상태인데 사람에게도 전염이 된다. 풀려난 침팬치는 곧바로 사람을 물어 뜯어 감염시키고 감염된 사람을 통해서 영국 전역으로 '분노 바이러스' 감염자는 일파만파 번져나간다.


바이러스가 유출되고 28일 후, TV판매원인 '짐(킬리언 머피)'은 교통사고로 병원에 입원하고 28일만에 정신을 차려보니 영국은 텅 비어있는 폐허가 된 도시다. 성당에 들어가니 시체들이 가득하고 신부님은 이미 좀비가 되어 짐에게 격하게 달려든다. 여기 저기 은신처를 찾기위해 헤매던 짐은 어느날 생존자를 안전하게 지켜줄 군인이 있다는 라디오 방송을 듣고 그들을 찾아 북부 맨체스터로 떠난다.





28일 후는 과거의 좀비영화와는 많이 다른 영화다. 스플래터 고어물이라고 할 수 없는 일종의 '재난영화'에 더 가깝다. 좀비의 느린 걸음, 괴성, 여기저기 썩어 문드러진 외모, 터지고 찟어지는 그런 잔인한 장면들은 거의 없다. 이 영화는 이런 잔인한 볼거리 보다는 법도 도덕도 사라지고 오로지 야생만 남아 점점 악마로 번해가는 인간의본성에 더 클로즈업 하고 있다. 좀비가 무서워서 도망다니던 짐이 어린 꼬마 좀비를 몽둥이로 쳐 죽이고, 시민을 보호해야할 군인들은 여자를 차지하기 위해 이미 이성을 잃은지는 오래다. "과거에도 인간은 전쟁으로 대량 살상을 자행했었는데, 그때를 생각해 보면 지금의 우리는 지극히 정상" 이라고 말하는 '헨리' 소령의 말을 보아 대니보일 감독은 인간의 내재된 폭력성을 들추고 싶은가 보다.


가만 생각해보면 이 영화는 지극히 단순한 스토리에 결말은 예측가능하리 만큼 단조롭다. 하지만 이 영화는 빠른 좀비의 발 만큼이나 공포스럽다. 좀비의 서늘한 외침이 내려앉은 런던의 스산한 기운과 문명이 완전히 퇴락한 고즈넉한 느낌의 도시는 꽤 매력적인 느낌이 있다. 건조하고 색바랜 느낌의 도시에 찌르는 듯한 음악과, 대니보일의 냉소적인 시선, 그리고 도전적인 카메라 워킹. 다른 좀비영화와 다른 느낌은 부족한 스토리를 매우고도 남음이 있다.

 

 


얘들 진짜 빨라...더 무섭다.

<새벽의 저주>에 나오는 좀비와 달리면 누가 이길까?

 

다른 좀비영화 포스팅 보러가기

1탄 - 최고의 코미디 좀비영화 '좀비랜드(Zombiland,2009)'

 

 

이미지 맵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 '영화/영화리뷰'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7개 있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