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국수, 밑반찬 뭐하나 빠지는 것 없는 인제맛집 '합강막국수'

여행, 익숙함과 편리함을 버리고 짊어질 수 있을만큼만 소유하고 미지의 세계로 나를 떠미는 것.

메밀을 재배하기 유리한 기후를 가지고 있는 강원도에서 막국수는 대표적인 토속음식입니다. 그래서 강원도 어디를 가나 막국수 음식점은 흔하게 있죠. 인제 여행을 준비하기 위해 여러가지 자료를 모으다 보면 관광지보다 더 많이 소개되는 곳이 바로 ‘합강막국수’인데요. 가격도 저렴하고 양도 많은데다 맛까지 좋은, '가성비 최고'의 맛집이었어요. 막국수가 맛있기로 유명한 강원도에서 현지인과 관광객의 입맛을 사로 잡은 취향저격 ‘합강막국수’로 가보겠습니다.



합강막국수는 인제군 인제읍 합강리에 위치해 있어요. 합강리는 인제의 여러 관공서와 시외버스터미널 등이 모인 인제에서는 제일 번화한 곳이기도 합니다. 이곳은 번화가에서는 조금 벗어난 곳에 위치해 있어 한적하고 조용한 모습이네요. 민가 밀집지역 중간에 있습니다.








저는 화투 ‘똥광’ 테이블에 앉아서 주문을 해볼까요~ 막국수집 전문점이지만 감자전, 메밀전병 등 강원도를 대표하는 음식들도 함께 팔고 있네요. 가격도 부담되지 않고 저렴한 편입니다. 예전에 TV에서 유명 요리사가 막국수 집에서 메뉴판에 편육이 있다면 육수를 직접 만드는 집이라고 하던 이야기가 생각나네요. 고기 육수를 만들고 남은 고기를 팔아야 하기 때문에 편육이라는 메뉴가 있을 수밖에 없기 때문이죠. 직접 만든 육수의 맛을 기대하면 막국수와 비빔막국수 한 개씩 주문했습니다. 가격은 각 6,000원과 6,500원입니다.







잠시 기다리니 주문한 음식과 함께 먹을 반찬이 나왔습니다. 강원도 여행을 다니며 많은 막국수음식점을 가봤지만 이렇게 다양하게 밑반찬을 주는 곳은 처음이네요. 보통은 곁들여 먹을 김치 정도만 나오는데 이곳은 3종류의 김치와 두부구이, 배추겉절이까지 나옵니다. 늘 막국수만 먹고 오기 아쉬워 간단한 부침개를 함께 주문했는데 두부구이가 있으니 더 주문하지 않아도 되겠네요.







그리고 합강막국수에는 곱빼기나 면사리 추가가 없어요. 그냥 이렇게 기본으로 면사리 1덩어리씩 더 주더라고요. 막국수는 한 그릇으로 성인 남자가 배불리 먹기는 힘들 수 있는데, 미리 면사리를 한 덩이씩 주시니 넉넉한 인심과 배려에 먹어보기 않고도 벌써 이곳이 좋아지기 시작하네요.







두툼하게 썰어 노릇하게 구운 두부구이! 유명한 맛집이라 손님이 많이 있었는데도 미리 부쳐 놓지 않고 방금 구워 따뜻하고 더욱 고소한 맛입니다.







배추겉절이도 미리 만들지 않고 바로 무쳐서 아삭한데요. 서비스 음식인데도 큼직한 굴까지 넣어 맛이 아주 좋아요. 그런데 맛있다고 한 입 가득 먹었다가는 입에서 불이 날지도 모릅니다. 양념이 꽤 맵더라고요.







배추겉절이가 제법 맵기 때문에 이렇게 고소하고 담백한 두부구이와 함께 먹으면 아주 꿀맛입니다!







반찬으로 입맛을 돋웠으니 이제 본격적으로 식사를 해야겠죠? 비빔 막국수는 다른 곳과 마찬가지로 메밀면, 각종 채소, 달걀, 김가루, 참깨 등이 있고 매콤한 고추 양념이 얹어 나옵니다.






나온 대로 그냥 비벼 드시는 게 아니라 테이블 한쪽에 있는 참기름, 설탕, 겨자, 식초, 간장 등을 입맛에 맞게 추가해서 먹으면 되는데요.







막국수의 포인트는 구수한 메밀면, 매콤한 양념 그리고 유난히 고소한 맛과 향이 좋은 참기름이죠. 국물 막국수든 비빔 막국수든 참기름은 꼭 넣으세요. 그리고 비빔막국수는 단맛이 나야 맛이 더 좋으니 설탕을 조금 넣어주는 것도 좋아요.







참기름과 설탕만 추가해서 쓱쓱 비벼 먹으니 매콤하면서 고소하고 깔끔한 맛이 일품이에요. 그런데 제가 매운 것을 잘 먹는 편이 아니라서 그런지 몰라도 제법 맵더라고요. 매운 것을 못 드시는 분들은 함께 나온 시원한 육수를 조금 섞어 드시면 적당히 맵고 맛이 좋을 거에요.







국물 막국수는 비빔과 비슷하게 나오는데 고추 양념의 양이 조금 적습니다.







여기에 시원한 육수를 부위 먹으면 되는데요. 육수를 따로 맛을 보니 깔끔한 고기와 약간의 후추 맛이 나는 것이 구수하니 좋네요. 다른 막국수 집에서 물 대신 주는 육수와 맛이 똑같습니다. 전 물 대신 이 육수를 몇 컵이나 마셨다는 ^^*







아직 5월이지만 반팔을 입어야 할 정도로 더운 날씨였는데 살얼음상태인 육수가 가슴속까지 아주 시원합니다. 국물 막국수 또한 입맛에 맞게 양념 추가하는데요. 참기름은 꼭 넣으시고요. 식초와 겨자를 조금 넣으면 맛이 더 좋습니다. 고기 육수가 깔끔하기 때문에 설탕을 넣는 것은 별로 추천 드리고 싶진 않네요.







이건 매콤한 양념에 고소하고 깔끔한 국물 맛이 좋은 막국수였어요. 막국수를 먹는 이유는 구수한 메밀면의 맛을 느끼기 위해서죠. 100% 메밀면의 경우, 씁쓸하면서도 구수한 메밀맛은 진하나 식감을 쫄깃하지 않고 뚝뚝 끊기는데요. 이곳의 면은 제법 진한 메밀의 맛이 나면서도 쫄깃한 식감도 조금 가지고 있어 주인장에게 물어보니 메밀 함량이 70%라고 합니다. 합강막국수의 음식의 맛은 중상정도지만 저렴한 가격에 면사리가 무료로 추가되고 양도 푸짐하고, 밑반찬이 다양해 가성비는 매우 탁월한 음식점입니다. 인제여행에서 한끼 정도 드셔보세요. 만족하실 거에요.



1박2일 인제여행코스 3편 게속... (연재중)



<찾아가는길>




이미지 맵

언젠간날고말거야

언젠간날고말거야™의 여행블로그. 국내여행기, 해외여행기, 영화리뷰 등을 다룹니다.

    ✔ '국내여행/강원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댓글이 20개 있습니다.

      • 지금 이라도 당장 가고 싶네요.
        위치 사진찍어 놓았어요~^^
        혹 강원도 갈 때 아니면 올 때 함 들려야 겠네요.
        집 근처 봉평막국수라도 먹어야 겠네요. 정말 군침이 도네요~^^

      • 여기 맛도 괜찮고 양도 많고, 밑반찬도 좋~습니다. 추천드려요~ ^^*

      • 블로그보고 엊그제 현충일에 동해안 다녀온 길에 들렀습니다. 지금까지 막국수집을 100집 이상은 다녀봤는데 육수맛과 반찬은 최고라고 아내의 만족감이 높아서 기분좋았네요
        제 취향이지만 물막국수엔 빨간 양념장을 넣지않고 먹어야 제맛이더군요 추천해 주셔서 감사했습니다.

      • 만족하셨다니 제가 다 기쁘네요. 감사합니다.

    *

    *